처음에 올해 초쯤 아는 친한 언니를 통해 티스토리 시작할 때만 해도 뭐가 뭔지 감이  잡히지 않아서 어떻게 적응해야 하나.
무진장 고민했고, 이 공간에 원하던 글이 생각보다 잘 써지지 않는 사실에도 참 많이 힘들었던 기억이 있네요.
지금이야, 그냥 저냥 승복하고 이거 저거 올리고 있는 중이지만 그래도 초반에 비해서는 방향을 잡아가기 위해서 많이 노력하는 중입니다.
블로그 포스팅이라는 게 많은 에너지와 시간을 잡아먹는 일인데, 제 에너지가 참 많이 부족한 상태라서 간간히 조금씩 올리고 있는 건 아직도 반성중이고요~
이글루스, 싸이월드 모두 다 한번씩 해보긴 했는데, 도저히 적응이 안되서 하다가 결국 그만둬버리곤 했는데.
티스토리는 그래도 내 뜻대로 잘 되지는 않을지언정 꾸준히 하게 되는 점이 참 신기합니다.

지나고 보니, 서서히 적응도 되고 있고 꾸준히 찾아와주시는 분들도 계시고 행복해요.^^

블로그라는 공간이 많은 의미가 있겠지만, 저에게는 개인적인 공간이라는 느낌이 큽니다.
그냥 아는 지인분들이 와서 저와 함께 담소를 나누면서 편히 쉬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크달까요.
물론 많은 분들이 알았으면 하는 정보는 블로거뉴스로 내보내고 있으니, 완벽한 개인만의 공간이라고 하기에는 어렵지만.

그렇기에 비밀글쓰기는 최대한 하지 말자가 제 신조였는데, 아무래도 안되겠네요.
(이유는 상당히 개인적인 이유랍니다.)
티스토리 보면 항상 올라와있던 비밀글을 보면서 조금은 짜증이 날 때도 있었는데, 왜 그런 결정을 해야 했는지.
이제는 좀 이해가 갑니다. (물론 다른 목적으로 그렇게 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비밀글의 암호가 궁금하신 분들은 방명록에 남겨주시면 제가 비밀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아마 링크 추가하신분들에게는 비밀글의 비밀번호를 알려드리려고 한차례 블로그 순례를 돌 것 같습니다.^^ )
물론 이미 알고 계시는 분들도 있으시지만.^^

혹시라도 비밀글에 기분 상해하시지 마시길 바라며~
주인장이 간만에 공지글 올려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코코리짱's Blog is powered by Dau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