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 관심이 많고, 인간 내면의 심리가 항상 궁금했었던 사람이라 그런지, 대학시절 가장 재미있게 들었던 교양 수업 중 하나는 심리학 개론과 아마도 인지심리학이었다. 심리학 개론의 경우에는 교수님이 워낙 강의를 재미나게 하셔서 인기있는 과목이기도 했지만, 과제로 내주는 리포트를 작성해가면 그것을 분석해주시던 내용이 너무나도 정확해서 신기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언젠가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에 대해서 써오라는 리포트를 과제로 내준 적이 있었는데, 그 과제들을 다 읽어보시고 나서 하시던 교수님의 한마디. "자기자신만이 이런저런 어려움 겪으면서, 힘겨웠을 꺼라 생각하지만, 결국에는 다 비슷비슷하다."는 말씀.
다른 듯 하지만, 결국에는 비슷한 인간들의 삶과 선택들 그 너머에는 어떤 공통점이 있는지.
그리고 그런 선택을 하게 된 배경에는 어떤 근본적인 이유가 있는지 파헤쳐 주리라 생각했던 것이 내가 "처음 읽는 진화심리학"을 읽게 된 계기였다.

목차의 내용만 봐도 사회에 이미 통념이 되어버린 고정관념이 많았기에 그 이면에 있는 뭔가를 속시원하게 밝혀주겠지 하고 바랐던 것이 사실.
조금은 가볍고, 여태껏 읽었던 심리학책과 뭔가 다르겠다고 생각했던 건 나의 섯부른 판단이었다.
가볍게 읽기에는 꽤나 전문적인 용어가 많이 등장하는 책이었고, 심리학책이라기엔 딱딱한 내용에 속독하기는 조금 어려웠던 책이었음을 밝힌다.
과학적 관념과 이론을 중시하는 진화심리학이라서 그런지, 아니면 진화심리학 자체에 대한 이해부족이라 그런지(진화심리학은 말 그대로 진화하는 심리학이라고 생각했지만, 웬지 여기서의 진화는 다윈의 진화론에 따른 심리학같은 느낌이다. 과학적인 이론에만 치우친다면, 그보다 더 복잡한 인간내면의 문제들을 풀어내는데 있어서 오류가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 읽으면서 좀 많이 불편했던 점이 솔찍한 심정이다.

더군다나 진화심리학 쓰여졌던 시기가 이미 2000년대 초반이니 이미 비약적인 인터넷의 발달로 급격하게 변해가고 있는 정보화 사회 상황에  어찌보면 뒤떨어진 듯한 느낌이다. 급격히 변해가는 현대사회에서 여성의 사회적 진출로 인해 경제적인 부를 쌓을 수 있게 되어 나타나게 된 다른 현상들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물론 서론에서 그 한계를 이미 인정하고 넘어가긴 하지만, 책 대부분의 쓰여진 내용들을 읽으면서 씁쓸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물론 누구나 궁금하고, 언제나 알고 싶은 테마는 남녀의 문제겠지만 그 문제에만 집중한 듯 하여 아쉬웠다.
고정관념 그 이면에 숨겨져 있는 인간 내면의 또다른 생각을 깨우쳐 줄 것이라 생각했지만, 의외로 그런 고정관념은 실은 이미 예전의 경험이 쌓이고 쌓인 결과다라는 식으로 끝맺고 있으니 책을 읽으면서 많이 답답해졌다.

처음 읽기에는 조금 어려운 책이 될 수도 있겠고, 진화심리학이라는 용어자체가 어떤 것인가를 어느 정도 사전에 알고 들어가지 않으면 이 책에 대한 이해도가 많이 떨어질 수도 있겠다. (본인이 그런 경우) 
개인적으로는 진화심리학에 대해서 여성의 시각으로 본 책을 한 번 읽어보고 싶다.
그러면 좀 더 균형적인 이론이 도출되지 않을까.
많은 궁금증을 안고 책을 접했지만, 더 많은 의문만 생기게 된 책인 처음 읽는 진화심리학.
시간날 때, 찬찬히 시간을 두고 정독하면서 좀 더 차분히 읽어봐야 할 책이다.

스칼렛 요한슨같은 금발에 풍만한 가슴, 날씬한 허리와 커다란 엉덩이를 지닌 여자가 남자에게 인기있는 이유는 외적으로 건강한 후손을 낳을 수 있는 조건이기 때문이다. (수년간에 걸쳐서 확립된 고정관념이라고 해야 할까)


금발이 머리가 나쁘다는 선입견이 있는 것에는 나름 근거가 있다. 금발은 나이어린 여자(대부분의 금발은 자라서 다갈색 머리가 된다.)이고, 갈색은 상대적으로 나이가 많은 여자이기 때문에, 둘을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나이어리고 경험이 적은 금발이 부족할 수 밖에 없다는 것. 그래서 나온 선입견이 금발은 머리가 나쁘다는 것이다.


일처일부제와 일처다부제에 대한 시점도 나름 흥미로웠지만, 책 전반에 지극히 남성적인 시각이 가득하다. 아마도 책을 쓰신 필자가 남성이어서가 아닐까. 나는 궁금하다. 여성의 시각에서 본 진화심리학은 어떨지.


아름다운 여성과 아름다운 남성이 만나 짝을 이루면 딸을 더 많이 낳게 된다고 한다. 그래서 여성이 남성보다 아름다운 사람이 더 많다고 하는데 실제로도 그런가 하는 생각이 든다. 미라는 거 자체가 계속해서 변화하는 것인데...


<이미지 출처 : http://www.cineseou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향기로운 서재  |  2008.12.14 23:28
2008.12.15 23:02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인지심리학 참 재밌는 학문이지요 ㅎ
저도 필요해서 공부하긴 해야 하는데
지금 당장은 여유가 별로 없네요 ^^

진화심리학이라는 용어는 왠지 생소해서 어색하네요
시대에 뒤떨어지는 느낌은 받을 수 있어도
진리는 변하지 않는 것이 아닐까요? ^^

궁금하네요 그책 ㅎ
2008.12.16 01:30 신고 수정/삭제
아아,,,
보고 싶으시다면, 언제 오프라인으로 뵈었을 때 드리도록 할까요?ㅋㅋㅋ
마눌님과 함께~ㅋㅋㅋㅋ
언제 함 사다리에서 뵈어요.^^
.
2008.12.17 22:51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심리학이 인간을 작동하는 프로그램 그 자체라고 본다면,
"진화" 라는 관념이 만들어낸 일종의 프로그램이 아닐까 싶습니다.
왜냐면 "퇴화"라는 관념으로도 인간의 심리를 설명해낼수도 있으니까요.
(리비도 라는 어려운 이야기가 나오긴하지만..)
2008.12.18 14:05 신고 수정/삭제
뭐랄까..인간의 심리를 진화만으로 설명하기에는 너무 부족하지 않나요?
과학적이라고는 하지만, 책을 읽으면서 그리 과학적이라는 느낌은 들지 않았구요. 대부분의 심리학 책은 전문용어가 많이 나와도 그다지 어렵다는 생각을 안했는데...
(대부분 풀어서 설명해주니까.)이 책은 제목은 처음 읽는 진화심리학이면서 그다지 풀어서 쓴 내용이 아니더라구요.
독자가 대략적인 내용을 알고 있다면 모를까.
그다지 친절한 책은 아니라는 느낌이었습니다.
.
진화
2009.02.10 02:09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대다수의 사람들이 진화심리학을 처음 접하고 코코리짱님과 비슷한 오해를 하지요.<하룻밤의 지식여행 진화심리학>이라는 책을 추천합니다..얇은 책이지만 양서입니다.
.
name ::   password :: blog :: secret
등록



코코리짱's Blog is powered by Daum

 

티스토리 툴바